연결 가능 링크

북한 최고인민회의 개최...김정은 국무위원장 추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국무위원장에 추대됐다고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국무위원장에 추대됐다고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국무위원장으로 추대됐습니다.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새로운 최고 수위 직책에 올랐는데요, 유일영도체제를 완성한 것이란 평가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29일 열린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4차 회의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새로운 국가기구인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추대됐습니다.

북한 관영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국무위원장 추대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녹취: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나는 우리 공화국의 최고 수위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할 것을 최고인민회의에 제의합니다.”

북한의 국무위원회는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신설된 기구로 현 국방위원회를 대체한 것이라고 `조선중앙TV'는 전했습니다. 이같은 변화는 북한이 김정일 시대의 `선군정치'에서 벗어나 사회주의 당-국가 체제로 복귀한다는 의미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번 최고인민회의는 노동당 제7차 당 대회 이후 50여일 만에 열린 것입니다. 이 때문에 당 대회 후속 조치 차원의 조직과 인사 변경이 있었습니다.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가 임명됐습니다. 기존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가운데 리용무와 오극렬이 빠지고 최룡해와 박봉주가 새롭게 포함된 것입니다.

국무위원회 위원에는 김기남, 리만건,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 박영식, 김원홍, 최부일이 포함됐습니다.

또 리주호와 리룡남 대외경제상이 내각 부총리에 올랐고, 고인호는 내각 부총리 겸 농업상에 임명됐습니다. 강윤석은 중앙재판소 소장 겸 최고인민회의 법제위원회 위원에 올랐습니다.

`조선중앙 TV'는 이날 최고인민회의에서 사회주의 헌법 수정보충, 김정은 최고 수위 추대, 국무위원회 구성,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철저 수행,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직문제 등 6가지 안건이 논의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과 관련해 박봉주 내각 총리는 보고에서 “전략의 목표는 인민경제 전반을 활성화하고 경제 부문 사이 균형을 보장하여 나라의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총리는 또 “내각은 당의 병진 노선을 틀어쥐고 에네르기 문제를 해결하면서 인민경제 선행 부문 기초공업 부문을 정상궤도에 올려세우며 농업과 경공업 생산을 늘려 인민생활을 결정적으로 향상시키는 것을 중심과업으로 쥐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 헌법상 최고 주권기관으로 헌법과 법령의 제정과 개정, 법령 승인 그리고 국가 대내외 정책 기본원칙 수립, 국방위원회와 최고인민회의 내각의 인사, 경제발전계획 관련 보고와 심의 등의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서 주요 정책과 관련된 입법권과 통제권은 노동당에 있어 최고인민회의는 당의 결정을 형식적으로 추인하는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입니다.

김정은 시대 들어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는 모두 여섯 차례 열렸습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이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추대된 12기 5차 행사를 시작으로 네 차례 연달아 참석했지만, 최근 열린 13기 2차와 3차 행사는 불참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결정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명단.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결정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명단.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