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 이스탄불 공항 자폭테러 41명 사망, 239명 부상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한 지 하루 뒤인 29일, 경찰들이 공항 청사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한 지 하루 뒤인 29일, 경찰들이 공항 청사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에서 어제 (28일)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적어도 41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비날리 일디림 터키 총리는 국가적 단결을 요구했습니다.

일디림 총리는 이번 테러에 대해, 3 명의 자살폭파범이 택시로 공항까지 이동해 행인들을 향해 자동소총을 난사한 뒤 폭탄을 터뜨렸다고 밝혔습니다.

아직까지 이번 테러를 시인하는 단체는 없지만, 일디림 총리는 초기 증거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 극단주의자들에 의한 공격임을 나타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단결이 테러에 대한 최상의 해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터키 법무장관은 이번 테러로 사망자 외에 239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현지 특파원은 자살폭파범 가운데 1 명은 공항 입국터미널 외곽에서 폭탄을 터뜨렸다고 전했습니다. 이곳은 보통 대중교통 이용자들로 붐비는 곳입니다.

나머지 2 명은 중무장 경찰과 X선 검색대로 보안경비가 이뤄지고 있는 터미널 내부로 진입을 시도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