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단둥 북한 여성 근로자 집단 탈출설' 확인 중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의 단둥 쪽 입구. (자료사진)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의 단둥 쪽 입구.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중국 단둥의 한 기업에서 일하던 북한 여성 근로자들이 집단탈출했다는 한국 내 탈북자 단체의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는 단둥의 중국 기업에서 일하던 북한 여성 근로자 8 명이 지난 25일 탈출해 이들을 찾기 위해 북한 국가보위부 요원들이 현지에 급파됐지만 북한 근로자들은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 대변인은 지난 4월 중국의 한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 13 명의 집단망명 사건과 관련해 종업원들이 자유 의사로 탈북한 것이라고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