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재무부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은행계좌 개설 어려움'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 (자료사진)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 (자료사진)

런던주재 북한대사관이 영국 내 금융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영국 재무부가 밝혔습니다.

영국 재무부의 짐 오닐 상무차관은 27일 상원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영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이행하고 있지만, 런던주재 북한대사관이나 직원들은 제재 대상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대사관은 영국 내에서 계좌를 개설하기 위한 은행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오닐 차관은 밝혔습니다.

오닐 차관은 거래 상대방을 결정할 때 자체의 위험 선호도와 위험에 따른 비용을 고려하는 것은 은행들의 몫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재무부는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현재 북한 개인 66 명과 기업, 기관 42 곳에 대해 금융제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