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북한 양강도 어린이 영양실조율 최고'


북한 평안남도 태동군의 한 탁아소에서 어린이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평안남도 태동군의 한 탁아소에서 어린이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8개 도 가운데 양강도 내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역별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 격차도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가 지난해 북한에서 실시한 어린이 영양 실태 조사 결과를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이 기구의 지원을 받는 양강도 내 탁아소 어린이 3명 중 1명이 발육부진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27일 발표한 ‘북한 지원사업 보고서’에서 양강도 지역 탁아소 어린이 32%가 영양실조 탓에 발육부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북한 내 최고 비율이라고 밝혔습니다.

양강도에 이어 함경남도 (27.1%), 평안북도 (26.3%), 황해북도 (25.7%), 함경북도 (25.5%), 강원도 (24.4%), 황해남도 (22.4%) 순이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지난해 자강도를 제외한 북한 8개 도 85개 시, 군에서 이 기구의 지원을 받는 6개월 이상 5살 미만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영양 상태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자강도는 식량 분배 감시가 허용되지 않아 지원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조사에서 제외됐습니다.

조사 결과 지역별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 격차도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양강도 지역의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은 북한 전역 평균 25.4%에 비해 7% 포인트나 높은 반면, 평안남도는 19.8% 로 평균보다 6% 포인트 낮았습니다. 양강도와 평안남도의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 격차가 12% 이상 나는 겁니다.

어린이 저체중 비율도 지역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양강도 지역이 12.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평안남도 지역이 7.5%로 가장 낮았습니다. 이들 지역 간 격차가 5% 포인트 가량 나는 겁니다.

북한 전국 어린이 저체중 비율은 10.2%로 나타났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이 기구의 식량 지원을 받는 북한 전국 탁아소 어린이 25.4%가 발육부진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생후 3살까지 영양실조 비율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때문에 생후 1천 일 동안 영양실조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이번 조사에서 6개월에서 2세 미만 가정에서 질과 양 면에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주민들의 단백질과 지방 섭취량도 국제 기준의 70~85% 수준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시골 지역 주민들의 영양 상태가 개인 밭과 시장에 대한 접근성이 낮아 도시 지역에 비해 열악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다음달부터 북한 주민 170만 명을 대상으로 2년6개월 동안 새로운 영양 지원 사업을 시작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은 8개 도, 60개 시, 군에서 새 영양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1억2천6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