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김일성 외삼촌 건국훈장 추서 논란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2년 67주년 광복절을 맞아 애국지사 198 명을 포상할 때 김일성 주석의 외삼촌 강진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광복절에 계양된 태극기. (자료사진)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2년 67주년 광복절을 맞아 애국지사 198 명을 포상할 때 김일성 주석의 외삼촌 강진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광복절에 계양된 태극기. (자료사진)

북한 김일성 주석의 외삼촌이 한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민간단체인 ‘민족문제연구소’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2년 67주년 광복절을 맞아 애국지사 198 명을 포상할 때 김일성 주석의 외삼촌 강진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이 단체가 제시한 2012년 8월30일자 한국 정부 관보 17863 호에는 강진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강진석은 김일성의 모친 강반석의 큰 오빠로, 평양청년회와 백산무사단 제2부 외무원으로 활동하며 군자금을 모집하다 1921년 일제 경찰에 체포돼 13년 징역형을 선고 받고 8년 간 옥고를 치렀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그간 정부가 북한 정권 참여자는 물론 최고 권력자의 친인척에게 서훈한 전례가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강진석을 훈장 수훈자에 포함시킨 것은 검증 부실로 인한 ‘사고’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이 단체는 한국 정부가 이 같은 부실 검증을 통해 강진석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했다가, 뒤늦게 문제가 되자 이를 은폐하려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가보훈처가 지난해 하반기에 공훈전자사료관 홈페이지에 게재된 포상자 공적조서와 훈장미전수자 명부에서 강진석을 삭제했고, 포상자 통계에서도 제외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가보훈처는 2012년에 강진석이 추서 받은 것은 맞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어떻게 김일성의 외삼촌에게 서훈할 수 있느냐’는 민원이 들어와 다시 심사한 결과 당사자가 광복 전에 사망해 북한 정권에 참여하지 않았고, 공적 내용이 포상 기준에 합당하다는 결론이 나와 서훈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훈처는 또 사료관 통계 등에 빠져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재심 기간에는 일단 통계에서 빠지는데 결론이 나온 뒤 수정이 안 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