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준-유럽중앙은행 "필요하면 유동성 공급"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 건물. (자료사진)

영국이 유럽연합 (EU)을 탈퇴하기로 한 가운데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필요하면 시중에 달러를 공급할 것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연준은 영국은행을 비롯해 다른 나라 은행들과 협력해 달러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한 금융계의 혼란을 막으려는 조처로 보입니다.

한편 유럽중앙은행 (ECB)도 이날 성명을 내고 금융시장을 면밀하게 지켜보다가 필요하면 추가로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ECB가 감독하는 은행들과 긴밀히 접촉하며 대응하고 있다면서 유로존 (유로화 사용 지역) 은행 체제가 회복력이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