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실상 폭로 다큐 '태양 아래', 미 워싱턴 상영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평양의 뒷모습은 어떨까요? 북한의 실상을 고발한 '태양 아래'가 상영된 워싱턴 DC 영화제 현장을 김현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녹취: 현장음] "Do you have tickets for Under the Sun?"

미국 동부 메릴랜드 주의 영화관 매표소 앞에서 사람들이 '태양 아래' 영화표가 남아 있는지 묻습니다.

표가 이미 매진돼 사람들이 극장 앞에서 대기표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는 모습도 눈에 뜁니다.

북한의 실상을 고발한 다큐멘터리 ‘태양 아래.’

지난 23일 열린 워싱턴 DC 영화제에는 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24일 미국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주 실버스프링의 'AFI 실버 시어터' 극장에서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Under the Sun)'가 상영됐다.
24일 미국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주 실버스프링의 'AFI 실버 시어터' 극장에서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Under the Sun)'가 상영됐다.

관객 레베카 시어스 씨 입니다.

[녹취: 관객 레베카 시어스] “Certainly I wanted to know more about North Korea since there is so much secrecy…”

워낙 비밀이 많은 나라인 북한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어 영화관을 찾았다는 겁니다.

1960년 대 서울에서 군 생활을 했다는 스튜 릴라드 씨도 평양의 진짜 모습을 알기 위해 영화관을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관객 스튜 릴라드] “When in the army I was seoul in the 1960s, I wanted to see Pyongyang from the official point of view.”

‘태양 아래’는 '진미'라는 이름의 8살 소녀와 가족들의 일상을 통해 평양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비탈리 만스키 감독은 당초 북한의 실생활을 보여준다는 취지로 북한 당국의 지원을 받아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촬영 중간 중간 북한 당국자는 주인공이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일일이 지시하고 간섭합니다.

기자였던 아버지는 의류 공장 직원, 식당 봉사원이던 어머니는 콩우유 공장 노동자가 돼있고, 사는 집도 촬영 때는 고급 아파트로 바뀌었습니다.

만스키 감독은 북한 당국이 모든 시나리오를 각색하고 촬영 내용을 검열하는 것에 충격을 받고 모든 과정을 몰래 녹화해 전세계 대중 앞에 공개했습니다.

24일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Under the Sun)'가 상영된 미국 워싱턴 인근 'AFI 실버 시어터' 극장에서 미리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관객들이 대기표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4일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Under the Sun)'가 상영된 미국 워싱턴 인근 'AFI 실버 시어터' 극장에서 미리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관객들이 대기표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자유 없이 살아가는 북한 주민의 모습에 안타까워했습니다.

관객 낸시 코모루 씨의 말입니다.

[녹취: 관객 낸시 코모루씨] “It was beautifully shot and just really sad. There were number of times when the audience would laugh in reaction because you would see a shot and then handlers would come in and ask them to reshoot it and I understand why they were laughing because everything was so contrived, but I found it was upsetting because it was really sad.”

영화 중간중간에 북한 관리가 나와 사사건건 간섭하며 영화를 다시 찍으라고 요구하는 장면에서 관객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고, 모든 것이 조작되고 왜곡된 모습에 마음이 아팠다는 겁니다.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티나 박 씨도 영화 상영 내내 마음이 아팠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녹취: 관객 크리스티나 박] “Throughout the movie toward end of movie there’s just enormous sense of sadness and sorrow knowing my relatives my own people are under such propaganda and they’re brainwashed my question is how truly they believe what they’re saying it just struck me, I one of those who’s wishing for unification of north and south Korea, if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truly believe in goodness of n Korean regime it must be such a difficult process for them to truly get rid of those kind of thinking. Tremendous sense of sadness.”

박 씨는 “우리 형제자매가 이렇게 선전으로 가득하고 세뇌 당하는 처참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 정말 안타까웠다"며 "이들이 자신들이 말하고 생각하는 게 진정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는지 정말 궁금했다" 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이 영화를 통해 전세계 사람들이 북한의 상황을 이해하고 북한 주민들도 자신들이 왜곡된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