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상하이협력기구 개막...중-러 정상, 관계 강화·역내 안보 논의


23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16차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 개막에 앞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23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16차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 개막에 앞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제 (23일) 양국 관계 강화와 역내 안보 분야에서 상하이협력기구 (SCO)의 역할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제16차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 개막에 앞서 만나 이 같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양국은 올해 우호친선조약을 체결한지 15주년, 전략적동반자관계를 맺은지는 20주년을 맞았다며 이번 주말 푸틴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은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상하이협력기구 회원국들이 상호 지원과 협력을 통해 이익을 증대하고 대화와 조율을 통한 견해차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도 곧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함께 양자 관계와 협력 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눌 것에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상하이협력기구가 국제 정세에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새로운 회원국들의 가입을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1년 설립된 상하이협력기구에는 중국과 러시아 외에,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스탄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란, 아프가니스탄, 벨라루스, 인도, 파키스탄, 몽골 등 6개국은 참관국 지위를 얻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