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관타나모 수감자 1명 이송…남은 수감자 79명


쿠바 관타나모의 미군기지 수용소. (자료사진)

쿠바 관타나모의 미군기지 수용소. (자료사진)

쿠바 관타나모 미군기지 수용소에 있던 예멘인 테러 용의자 1명이 몬테네그로로 이송된다고 미군이 발표했습니다.

압델 말리크 아흐메드 알라하비의 이송으로 관타나모 수용소에 남게 된 수감 인원은 79명으로 줄었습니다. 지난 2002년 문을 연 이곳에는 한때 거의 800명이 수감돼 있었습니다.

미 국방부 자료에는 알라하비가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요원으로 오사마 빈 라덴의 경호원이었으며 미군과 전투를 벌였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알라하비는 지난 2001년 12월 아프가니스탄에서 국경을 넘으려다 파키스탄 군에 체포됐으며 한달 뒤 관타나모 기지에 수감됐습니다.

알라하비는 지난 2014년 더 이상 미국에 중대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해외 이송이 추진돼 왔습니다.

국방부는 성명에서 몬테네그로가 인도주의를 발휘하고 관타나모 수용소 폐쇄 노력에 일조해 준데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