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방 언론 "북한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김정은 위원장 강한 의지"


지난 3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 첨두의 대기권 재진입환경 모의시험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지난 3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 첨두의 대기권 재진입환경 모의시험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미국 등 해외 언론들은 북한이 최근 급하게 미사일 시험발사를 거듭하고 있는 것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강한 의지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과 영국의 언론은 북한이 지난 3개월 간 무수단 탄도미사일을 6 차례나 시험발사한 점에 주목하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미국의 `AP통신'은 “북한이 왜 일련의 미사일 실험을 하는가?” 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2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놀랄만한 고집’으로 표현했습니다.

이 통신은 “북한이 잇단 실패에도 무수단 미사일 발사 의지를 보이는 것이 미국, 한국, 일본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실시되는 미사일 실험은 북한의 과학자와 군 당국에 중요한 식견을 제공한다”고 평가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월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지시한 이후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거듭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련의 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압력에 맞서 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키려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도 “북한이 4월 중순 이래 같은 미사일을 6 차례나 실험하는 고집을 부리는 것은 미사일 사정거리를 확대하려는 결의를 보여준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가 5 차례나 실패한 것은 북한의 파란만장한 과거 사례에 비쳐봐도 특이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괌의 미군기지를 핵과 화학무기로 공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기에 급급해서 기술자들에게 발사 실패의 원인을 교정할 시간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이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영국의 `BBC' 방송도 “북한이 왜 이렇게 무수단 미사일을 자주 발사하는가?”라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방 과학자들의 말을 빌어 미사일 개발은 통상 발사가 실패하면 원인을 분석하고 해답을 찾은 뒤 몇 달, 심지어 1년 뒤에 다시 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BBC'는 북한이 오랜 기간에 걸쳐 꾸준히 개발하지 않는 이유는 최상층에서 극심한 압력을 주고 있고 현장의 과학자들도 이를 느끼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영국의 `가디언' 신문도 북한의 일련의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에 도전하는 김정은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언론들은 북한이 6번째 시도 만에 무수단 미사일 성능을 개선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미 `CNN 방송'은 22일 발사한 첫 번째 미사일이 150km, 두 번째 미사일이 400km 날아간 것은 상당한 진전이라며, 북한이 이동식 미사일, 대륙간탄도미사일 기술 개발에서 진전을 내고 있으며 핵탄두로 미국을 공격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차기 미국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큰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성능 향상의 전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의 미사일이 수 백 km를 날아간 것은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더 큰 미사일을 개발하는 데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의미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