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상원, 총기 규제 법안 4건 모두 부결


20일 미 상원에서 총기 규제 법안 4건이 모두 부결된 후 민주당의 '총기구매자 신원 조회' 법안을 발의한 크리스 머피 민주당 의원이 팔짱을 끼고 서 있다.

20일 미 상원에서 총기 규제 법안 4건이 모두 부결된 후 민주당의 '총기구매자 신원 조회' 법안을 발의한 크리스 머피 민주당 의원이 팔짱을 끼고 서 있다.

미국 상원에서 어제(20일) 총기 규제에 관한 4개 법안들이 모두 부결됐습니다.

이번 법안들은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확대하고, 테러감시 명단에 오른 사람들에게 총기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미국 동남부 올랜도에서 지난 주 최악의 총격사건이 발생한 뒤 의회에는 총기 규제에 관한 압박과 신속한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고조됐습니다.

하지만 이번 표결로 총기 옹호자들과 미국총기협회(NRA)의 막강한 정치적 영향력이 다시 한번 확인됐습니다.

공화당 의원들과 총기협회 측은 그러나 민주당이 발의한 이번 법안들은 규제가 지나칠뿐만 아니라 총기를 보유할 수 있도록 한 헌법상 권리를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공화당은 특히 이번 올랜도 사건에서 보듯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을 척결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공화당의 방안은 총격 사건을 막기에는 너무 미약하다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