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방법원 "텍사스주 난민 수용 거부 부당"


지난 2월 멕시코 국경지역 텍사스 알파소 시에 도착한 쿠바 난민이 이민국 요원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월 멕시코 국경지역 텍사스 알파소 시에 도착한 쿠바 난민이 이민국 요원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연방법원이 어제 (16일) 텍사스 주 당국의 시리아 난민 수용 거부 입장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의 시리아 난민 수용 방침에 텍사스 주 정부가 반대하면서 제기된 이번 소송에 대해 법원은 주 정부는 이민정책에 관한 권한이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이번 판결은 공화당의 사실상 대통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격 사건 이후 비시민권자 이슬람인들의 미국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요구한 지 며칠 만에 나왔습니다.

올랜도 사건이 있기 전에도 미국인들은 지지 정당에 따라 중동 난민 문제에 대한 의견이 확연히 나뉘어 있었습니다.

지난달 말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브루킹스연구소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화당원들은 38%만이 시리아 등 중동 출신 난민들을 수용하는데 찬성해, 민주당원의 77%와 큰 대조를 이뤘습니다.

특히 공화당원 가운데 트럼프 후보 지지자들은 77%가 난민 수용에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올 회계연도에 1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지금까지 난민으로 인정된 시리아인은 3천500 명에 불과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