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외교위,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법안 의결


미 하원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공동발의한 공화당 소속 테드 포 의원. (자료사진)

미 하원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공동발의한 공화당 소속 테드 포 의원. (자료사진)

미 하원 외교위원회가 어제 (16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것을 목표로 한 법안을 의결했습니다.

`2016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법'으로 이름 지어진 이 법안은 북한이 국제 테러리즘을 지원하고 있는지 여부를 미 국무부가 90일 안에 의회에 보고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의 의심스런 행동들이 국제 테러리즘을 지원했는지 검증하고, 그 결과에 따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레바논의 이슬람 정파 헤즈볼라와 팔레스타인의 하마스 등 무장세력에 무기를 판매하고 반체제 인사를 살해하는 등 북한이 저지른 것으로 알려진 일련의 행위가 테러리즘 지원의 구성요건인지 확인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법안 공동발의자인 공화당 소속 테드 포 의원은 북한이 "순전히 외교적 이유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됐다"며, "기만당한 미국이 이제 제자리로 돌아갈 때가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008년 이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해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