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바이든 올랜도 방문...총기 테러 피해자 위로


총기 테러가 발생한 플로리다주 올랜도를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부통령이 16일 희생자들을 위해 헌화하고 있다.

총기 테러가 발생한 플로리다주 올랜도를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부통령이 16일 희생자들을 위해 헌화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6일 최악의 총격 사건이 발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를 방문해 희생자 가족과 생존자들을 위로했습니다.

이날 오후 1시경 올랜도에 도착한 오바마 대통령은 조 바이든 부통령과 함께 암웨이센터로 이동해 테러 희생자들의 가족과 생존자들을 약 2시간 동안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이어 시내 모처에서 희생자들을 위해 헌화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참극을 견뎌내는 가족과 지역사회를 방문할 때마다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물론 책임을 절실히 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연방 상원 국토안보위원회는 인터넷 사회연결망 페이스북 측에 총격범 오마르 마틴과 관계된 정보 제공을 요청했습니다.

한편 미 국토안보부는 어제 발표한 테러경보에서 올랜도 사건 이후 불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미국 내 자생적 폭력 극단주의가 특히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