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미·한, 북한 비핵화 우선 공조 강화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15일 청와대를 방문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을 접견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15일 청와대를 방문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을 접견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어제 (15일) 빈센트 브룩스 신임 미한연합사령관을 접견하고 북한의 비핵화라는 분명한 원칙 아래 두 나라의 정책 공조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을 접견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고도화와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의 반복 시험 등은 동북아시아 지역 뿐아니라 전세계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미봉책은 북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며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위기는 새로운 도전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은 국제사회와 더불어 북한의 위협을 반드시 중단시키겠다는 각오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통일시대를 여는 초석을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최근 북한의 대화공세로 미국과 한국 간의 북 핵 압박 공조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한국 군 지휘부와 연대를 강화해 한국 정부와 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강력한 군사력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팀 (Team)’이라는 단어는 ‘함께 할 때 모두가 더 많은 것을 성취할 수 있다’는 말의 약자가 된다고 언급하고 한-미 군인들의 끈끈한 동료애를 바탕으로 훌륭한 팀이 돼 튼튼한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6.25 한국전쟁 당시 미군의 희생에 감사를 표한 뒤 미-한 상호방위조약 체결 이후 역대 최강인 현재의 미-한 동맹이 더욱 공고해 질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브룩스 연합사령관에게 당부했습니다.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이에 대해 한국 군 지휘부와 협력해 최상의 연합방위태세를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브룩스 연합사령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보유한 브룩스 장군을 미-한 연합사령관으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환영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브룩스 사령관이 과거 대대장으로서 한국 근무 경력과 태평양 군사령관으로서 임무 수행 등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월 미-한 연합사령관에 취임한 브룩스 사령관은 미 육군사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했고 지난 1996년 주한미군에서 대대장으로 근무했습니다.

이번 접견 자리에는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과 테런스 오샤너시 미 7공군 사령관, 토머스 밴달 미 8군사령관 등과 함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배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