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러 한국 외교장관 "북한, 국제사회가 등 돌리고 있다는 것 깨달아야"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이 지난 13일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이 지난 13일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북한은 국제사회가 그들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비핵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집착하면서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는 시대착오적인 행태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장관은 현지시각으로 14일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에서 열린 ‘제2차 한-러 대화 정치경제 컨퍼런스’ 축사에서 이 같이 말하고 비핵화에 나설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한-러 대화 정치경제 콘퍼런스’는 두 나라 간 산, 학, 민, 관의 대화통로입니다.

윤 장관은 지금 국제사회에는 커다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면서 이런 자유와 인간 존엄을 중시하는 변화의 바람이 한반도에도 불기 바란다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라는 지극히 어려운 과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가의 문제는 결국 북한의 핵 야욕과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의 싸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따라서 무엇보다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 비핵화 의지가 훨씬 강하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와 관련한 사례로 미국과 쿠바의 국교정상화, 이란 핵 협상 타결,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수교 이래 첫 이란 방문, 한-쿠바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미얀마의 첫 문민정부 출범 등을 거론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어 한-러 관계와 관련해 러시아는 북 핵 문제 해결과 같은 당면한 현안이나 경제적 실리관계를 넘어서 앞으로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통일에 이르는 과정에서 중요한 동반자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앞으로 러시아와 다양한 협력통로를 소중히 여기고 계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또 극동시베리아 지역은 러시아 정부의 신동방정책과 한국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가 만나는 접점이라고 강조하고 러시아의 극동시베리아 개발에 한국은 기술과 자본, 그리고 우수인력을 갖춘 최적의 협력 대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 장관의 러시아 방문에 수행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최근 한국 외교수장으로서는 처음 쿠바를 방문한 윤 장관이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과 공식 회담을 한 것과 관련해 이번 회담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 당국자는 지난 5일 한-쿠바 외교장관 회담의 언론 공개에 대해 쿠바 측이 동의한 것은 과거 같으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며 그 만큼 쿠바 측이 유연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