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터 미 국방장관 "나토 회원국들 방위비 분담 늘려야"


애슈턴 카터(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14일 벨기에 브뤼셀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본부에서 진행된 국방장관 회의에서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애슈턴 카터(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14일 벨기에 브뤼셀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본부에서 진행된 국방장관 회의에서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의에서 각국에 국내총생산의 2%까지 재정 지원을 늘릴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13일 브뤼셀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나토의 재정 현안은 계속 다뤄질 것이라며 유럽 동맹국들은 국내총생산의 2%까지 예산 지원을 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통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나토는 이제 쓸모가 없어졌다며 다른 회원국들이 그들의 부담을 대신 지불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카터 장관은 그러나 트럼프 후보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카터 장관은 이와 함께 나토 회원국들에게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 소탕작전에 좀더 나설 것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15일까지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