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과학 영재 50-60명씩 유학 보내 사이버 요원 양성"


한국 경찰청의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자료사진)

한국 경찰청의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자료사진)

한국 경찰은 어제 (13일) 북한이 한국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컴퓨터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과학 영재들을 (해마다) 수 십 명씩 특정 국가로 유학을 보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컴퓨터 인재 양성을 위해 고등교육망 내에서 특정 국가로 (해마다) 50-60 명씩 유학을 보내고 있으며 이들이 유학을 마치고 돌아오면 정찰총국 등에서 사이버전 요원으로 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고위 당 간부 출신 탈북자인 A 씨는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과학 영재들은 주로 평양제1고등중학교와 같은 특정 학교에서 집중교육을 받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도 북한이 해커로 양성될 어린 영재들을 모아 집중훈련을 시키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 해커는 평양의 과학영재학교인 금성 1, 2 중학교에서 컴퓨터 집중교육을 받은 뒤 ‘미림대학’이라고 불리는 총참모부 산하 지휘자동화대학이나 ‘223연락소’라 불리는 정찰총국 산하 모란봉대학에서 3-5년 간 ‘사이버전사’로 키워집니다.

일부는 김일성종합대학 등에서 집중적으로 IT와 해킹 기술을 습득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 북한 외교관 출신인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은 14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 사이버 공작 요원들이 아프리카 내 거점국가에서 대남 사이버테러를 준비하고 있다는 첩보를 최근 입수했다고 말했습니다.

고 부원장은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이 해킹 흔적을 감추기 위한 목적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13일 발간한 ‘국방비, 대한민국의 평화와 국민 행복을 지키는 소중한 투자입니다’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북한의 전투병력은 890만 명, 사이버 요원은 6천 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3년 당시 남재준 한국 국가정보원장도 국회 보고에서 북한이 7개 해킹 조직에 1천700여 명의 요원과 4천200여 명의 사이버전 지원조직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한국의 발전소와 변전소, 화학물질 취급소, 지하철 등에 대한 정보 수집은 물론 항공기와 선박에 대한 위성항법장치, GPS 교란도 준비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습니다.

당시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조원진 의원의 설명입니다.

[녹취: 조원진 의원(당시 정보위 소속)/ 새누리당] “북한은 핵, 미사일과 함께 사이버전을 인민군대 3대 전쟁 수단으로 간주하고 있다”

과거 사이버전을 주도하는 북한의 핵심기구는 정찰총국 산하 전자정찰국이었지만 지난 2012년 8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전략사이버사령부’를 창설하고 조직을 확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응하기 위해 계획대로 합참 내 사이버작전과를 신설했으며 국군사이버사령부 사이버 요원 인력 역시 예정대로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북한이 지난 2월 한국 대기업과 정부 부처 등 160여 곳에서 사용하는 PC 13만여 대의 통제권을 탈취해 사상 최대 규모의 사이버 공격을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