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올랜도 총격, 자생적 극단주의 테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13일 올랜도 총격 사건 수사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13일 올랜도 총격 사건 수사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올랜도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이 ‘자생적 극단주의’에 따른 테러 행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3일 백악관에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 FBI 국장과 제이 존슨 국토안보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범인이 인터넷에서 극단주의 사상을 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범인이 외국의 테러조직으로부터 지시를 받았거나 더 큰 계획의 일부라는 분명한 증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 참사를 계기로 총기규제 입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용의자가 합법적으로 총기를 구매했다며, 다른 사람들을 해치려는 사람들이 총기를 손에 넣는 것을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개인들이 무기를 손쉽게 얻지 못하도록 미 의회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 의회가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은 것에 매우 실망하고 때로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