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올랜도 총기난사, 테러이자 증오범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올랜도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특별담화를 발표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올랜도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특별담화를 발표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12일) 올랜도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는 특별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담화에서 이번 사건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격 사건으로 기록됐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 연방수사국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며 아직 조사가 이른 단계이기는 하지만 이번 사건이 테러이자 증오범죄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떠한 테러나 증오범죄도 미국의 정체성을 바꿀 순 없다며, 하지만 이번 사건은 어떠한 미국인에 대한 공격도 미국인 모두에 대한 공격이라는 점을 확연히 일깨워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재임 중 대형 총격 사건에 대한 특별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15번째입니다.

한편 이번 사건의 총격범 오마르 사디키 마틴의 전 부인은 그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시토라 유수피 씨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마틴은 결혼 초기에는 평범했지만 곧 아무데서나 화를 잘 내고 사소한 이유로 폭력을 휘둘렀으며 자신을 인질처럼 대했고 친정 식구들과도 만나지 못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