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불법조업 입장발표 “한국과 불법 어업 단속강화 희망”


정례 브리핑 중인 중국 훙레이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정례 브리핑 중인 중국 훙레이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한국과의 불법 어업 단속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입장은 한국 군과 해경, 유엔군사령부가 10일 사상 처음으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들에 대해 공동 작전을 전개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중국 어선들의 불법어업 활동에 대한 한국 측의 이번 조치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 같은 공식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답변서에서 "중국은 어민 교육 강화를 고도로 중시한다”며 “외부에서의 조업 시 관련 국제 공약을 존중하고 연안국 법률, 관련 어업 협정을 지킬 것을 계속해서 요구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최근 들어 중국의 주관 부문과 지방 정부가 (불법조업 어민들에 대해) 일련의 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은 관련 국가와 어업 활동에 관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정상적인 어업 질서를 수호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훙 대변인은 끝으로 "중국은 한국이 문명적이고, 이성적인 활동을 해줄 것을 희망하며, 중국 어민들의 합법적인 권익을 성실하게 보호하고 안전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희망한다"고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