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개정 노동당 규약에 '핵 보유국' 명시 안 해


지난달 9일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제7차 노동당 대회가 열렸다.

지난달 9일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제7차 노동당 대회가 열렸다.

북한이 36년 만에 개최한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개정한 당 규약에 ‘핵 보유국’이라는 표현을 명시하지 않았다고 한국 정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헌법에 핵 보유국임을 명시했고 김 위원장이 당 대회 현장에서 핵 보유국임을 선언한 만큼 당 규약에서 빠진 데는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며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초 열린 당 대회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책임감 있는 핵 보유국’을 선언하고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가능성 등이 거론되면서 개정 당 규약에 핵 보유국이 명문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이와 함께 개정된 노동당 규약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호칭을 ‘노동당과 조선인민의 위대한 령도자’로 표기해 김 위원장이 선대 지도자들과 같은 반열에 올랐음을 선언했다는 관측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