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플루토늄 재처리 움직임에 "심각한 우려"


북한 영변 핵 시설 냉각수조에 폐연료봉이 들어있다. 지난 1996년 촬영된 사진이다. (자료사진)

북한 영변 핵 시설 냉각수조에 폐연료봉이 들어있다. 지난 1996년 촬영된 사진이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영변에서 플루토늄 생산을 위한 재처리 활동을 재개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이와 관련한 정보수집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플루토늄을 추가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여러 가지 재처리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우리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관련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한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씀 드리겠습니다. ”

정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재처리 활동에 돌입했느냐는 질문에는 ‘정보사항’이라며 즉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도 8일 북한이 플루토늄 생산을 위한 재처리 활동을 재개했다는 외신보도와 관련해 ‘정보수집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관련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개별적인 구체적인 정보와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미국과 한국과 확실하게 연대해 가면서 긴장감을 갖고 정보수집과 경계감시에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로이터 통신'은 7일 북한이 영변의 5메가와트 원자로에서 폐연료봉을 꺼내 식힌 뒤 재처리 시설로 옮기는 작업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익명의 미 국무부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핵무기 제조를 위해 재처리 시설을 재가동했을 수 있다는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의 하루 전 발언과 맥을 같이 하는 것입니다.

북한은 6자회담의 2.13 합의와 10.3 합의에 따라 지난 2007년 흑연감속로인 5메가와트 원자로를 폐쇄하고 봉인한 뒤 이듬해 6월 냉각탑까지 폭파했습니다.

그러나 핵 무장과 경제발전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이른바 ‘병진 노선’을 채택한 직후인 2013년 4월 5메가와트 원자로를 재가동하겠다고 대외적으로 선언했습니다.

사용후 핵연료를 재처리해 플루토늄을 얻는 방법은 우라늄을 농축시키는 방법과 더불어 핵무기 원료물질을 얻는 대표적인 수단입니다.

영변의 5메가와트급 원자로가 완전히 가동되면 북한은 이 원자로의 사용후 핵연료를 재처리해 해마다 핵무기 2개 분량에 해당하는 약 6 kg의 플루토늄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