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민주당 첫 여성 대선 후보 확정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뉴욕에서 열린 유세장에 도착해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뉴욕에서 열린 유세장에 도착해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어제 (7일) 실시된 6개 주 동시 경선에서 4 곳에서 승리하면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이로써 오는 11월 미 대통령 선거는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간 양자 대결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뉴저지와 뉴햄프셔, 사우스다코타 주에서 50% 이상의 득표율을 얻어 승리했으며 개표가 진행 중인 캘리포니아 주에서도 우세한 상황입니다.

클린턴 후보는 이에 따라 민주당 대통령 후보 지명에 필요한 대의원 수를 훌쩍 넘긴 2천497명의 대의원을 확보해 미국 역사상 첫 주요 정당 여성 대통령 후보가 됐습니다.

하지만 클린턴 후보의 경쟁상대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다음달 전당대회까지 경선에 계속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는 어제 실시된 5개 주 경선 모두에서 압도적인 득표율로 승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