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국무장관 "미-중, 대북 결의 전면 집행 의지 확고"

  • 윤국한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미국 대표단이 8일 제8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폐막 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했다.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미국 대표단이 8일 제8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폐막 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이행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미-중 두 나라는 북한의 핵 보유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대화 폐막 기자회견에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양국의 합의를 공개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7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두 나라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 2270 호를 전면 집행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중단하도록 하기 위해 안보리 결의를 확고하게 이행한다는 데 미국과 중국이 의견을 같이 했다는 설명입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과 중국이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기로 합의한 것은 "북한이 비핵화라는 평화적 노선을 선택하도록 하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측이 제제를 전적으로, 그리고 효과적으로 이행한다는 데 동의해 준 점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이런 합의는 "한반도 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와 북한의 평화로운 비핵화 선택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합치된 노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북 제제 전면 이행과 북한 핵 불용은 미-중 두 나라가 이미 합의한 사안이어서, 이번 대화에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안이 제시된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케리 장관은 6일 전략경제대화 개막식 연설에서 중국 측에 안보리 제재와 관련해 대북 압박을 유지해줄 것을 요구했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웃나라들을 위협하고,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행동도 전면 중단시키기 위해서는 대북 압박을 유지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미국과 중국은 마땅히 보조를 맞춰야 하고, 지속적으로 압력을 가하며, 모든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3원칙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중국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비핵화와 평화.안정,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원칙을 줄곧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략경제대화에는 미국에서 케리 장관과 제이컵 루 재무장관, 중국 측에서 왕양 부총리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