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단독] 폴란드, 올해 북한 노동자 비자 발급 전무


지난 2008년 폴란드 북부 항구도시 그디니아의 조선소에서 인부들이 조립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08년 폴란드 북부 항구도시 그디니아의 조선소에서 인부들이 조립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폴란드가 올해 초 북한의 핵실험 이후 현재까지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폴란드 조선소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실태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문기사 보기] EXCLUSIVE: Poland Suspends Issuing Visas for North Korean Workers

폴란드 외무부는 5일 ‘VOA’에 (올해 초)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현재까지 북한 노동자에 대한 입국비자를 단 한 건도 발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북한 노동자에게 발급된 노동비자도 156건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지난 1월 북한의 핵실험 직후 성명을 통해 북한이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행동을 삼가고, 즉각 건설적인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외무부 대변인실은 폴란드 조선회사 ‘크리스트’와 ‘나우타’ 등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들이 강제노동에 시달린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현지 실태를 주목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북한 노동자들이 처한 노동조건과 노동법 준수 여부에 관한 정보를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폴란드 국경경비대와 국가근로사찰단이 작업장에 고용된 북한인들에 대한 관리감독을 이미 강화했고 폴란드 노동법을 준수하는지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독일 언론매체 `비체’ (VICE) 탐사취재팀은 네덜란드 라이덴대학 렘코 브뢰커 교수와의 인터뷰를 토대로 폴란드 조선소 내 북한 노동자 노역 실태를 고발하면서, 해당 기업들이 유럽연합으로부터 경제개발에 기여한다는 이유로 7천만 유로 이상을 지원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 대변인실은 ‘VOA’에 북한인들에게 발급된 취업허가증은 지난해 현재 482건이라며, 전체 발급 건수의 0.7% 밖에 안 되는 규모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당국에서 북한 노동자들의 노동조건과 임금 지급 실태가 폴란드 법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관련 분야에서 이뤄지는 협력은 북한과 폴란드의 기관들끼리 맺은 합의에 기반을 둔 것으로, 폴란드 정부는 노동자 송출 협력에 관한 어떤 양자 협약의 주체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폴란드 정부는 북한인 고용에 어떤 방식으로도 관여하지 않고 있으며, 이런 목적을 홍보하지도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변인실은 폴란드가 북한과의 양자 대화를 통해 인권 부문에서 최상의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상기시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폴란드가 지난해 11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도 적극 동참했다며, 이는 전세계에서 인권이 보호돼야 한다는 폴란드의 결의를 강조하는 중요한 신호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