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권투선수 알리 장례식, 고향 루이빌서 열려


미국의 전설적인 권투선수 무함마드 알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기념비가 고향 루이빌의 무함마드 알리 센터에 마련되었다.

미국의 전설적인 권투선수 무함마드 알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기념비가 고향 루이빌의 무함마드 알리 센터에 마련되었다.

미국의 전설적인 권투선수 무함마드 알리의 시신이 어제 (5일) 미 중부 켄터키 주 루이빌 그의 고향마을로 운구됐습니다.

애리조나 주에서 전세기 편으로 이송된 알리의 시신 운구 행렬은 장례식장까지 이어졌습니다.

파킨슨 병을 앓아 온 알리는 지난 3일 합병증으로 74세를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루이빌에서는 오는 10일까지 추모 기간이 이어진 뒤 이날 루이빌 체육관에서 장례식이 엄수됩니다. 이 자리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참석해 조사를 할 예정입니다.

알리 측 대변인은 알리는 세계의 시민이었다며 장례식에 가능한 사회 각계각층이 참석해 주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장례식이 거행될 루이빌 KFC 얌 센터는 2만2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며, 장례식은 일반에 공개되고 인터넷으로도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