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미 국무장관 "중국, 대북 압박 유지해야"

  • 윤국한

제8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가운데)와 잭 루 재무장관(왼쪽)이 6일 개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제8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가운데)와 잭 루 재무장관(왼쪽)이 6일 개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오늘 (6일) 중국 정부에 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핵 포기를 이끌어내기 위한 대북 제재 과정에서 미국과 중국이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겁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이 대북 제재와 관련한 중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6일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대화 개막식 연설에서 "이웃나라들을 위협하고,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행동도 전면 중단시키기 위해서는 대북 압박을 유지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미국과 중국은 마땅히 보조를 맞춰야 하고, 지속적으로 압력을 가하며, 모든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핵과 관련해 가장 엄격한 제재를 통과시켰다며, 국제사회의 요구를 외면한 채 핵을 개발하는 북한에 대해 미-중 두 나라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의 이런 발언은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최근 베이징 방문 이후 중국의 대북 압박이 느슨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앞서 미국 정부 관리들은 이번 전략경제대화에서 중국 측에 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전세계 어떤 나라도 오늘날 핵무기를 제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미국과 중국은 북한 핵을 저지하는 데 있어 궁극적으로 성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국은 앞으로 이란 핵 문제를 모범으로 삼아 북 핵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핵 문제와 이란 핵 문제,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문제 등 지역과 세계 주요 현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과 협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양대 강국인 미국과 중국 최고위 당국자들 간 정례회의로 열리는 전략경제대화에는 미국에서 케리 장관과 제이컵 루 재무장관, 중국 측에서 왕양 부총리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양국 간 교역 등 경제 현안들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