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등 20여개국, 안보리 대북결의 이행보고서 제출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난달 3월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안보리 회의장에서 각 국 대표들이 투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난달 3월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안보리 회의장에서 각 국 대표들이 투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가 석달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한국 등 20여개 국가가 대북 제재 이행 보고서를 유엔에 제출했습니다. 각국이 낸 보고서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한 조치 내용이 담겼습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유엔 회원국은 미국과 한국, 러시아, 일본, 호주, 모나코 등 20여개 나라입니다.

지난달 12일 모나코가 가장 먼저 보고서를 낸 이후, 대부분의 국가들이 마감 시한인 2일을 앞두고 대북 제재 결의 2270호에 따른 이행 보고서(Implementation Report) 제출을 마쳤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3월2일 대북 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하면서 90일 안에 유엔 193개국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위원회에 각국이 취한 조치와 앞으로의 계획을 기술한 보고서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한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영문 10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과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과 함께 한국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 현황을 담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 가동 중단 등으로 남한과 북한의 인적, 물적 교류가 전면 중단 상태라는 점이 보고서에 기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 정부도 보고서를 통해 결의 사항 조치들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음을 안보리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외무부 대변인은 2일 연합뉴스에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면서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해 외무부가 작성한 대통령령 초안이 정부 부처간 조율 단계에 있음을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러시아 중앙은행이 산하 은행들에 보낸 통지문에서 안보리의 금융 거래 제한 조치들에 대한 이행 지시를 했다는 사실도 명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동맹국인 중국은 아직까지 보고서를 제출하진 않았지만 조만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주재 중국 대표부 관계자는3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담당자가 보고서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을 포함한 국가들이 추가로 보고서를 제출하면 이행보고서를 낸 유엔 회원국의 숫자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유엔 안보리는 회원국들의 이행보고서가 마감 시한 이후에 도착해도 이를 접수하는 게 관례로 여겨져 왔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날 ‘VOA’와의 통화에서 “몇 개 국가가 더 제출을 하는지는 조만간 유엔 안보리 웹사이트에 게재된 이후 알 수 있다”면서 “번역 등의 작업을 거치기 때문에 통상 시간이 좀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