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단독] 북한 제재 대상 룡림호, 일본 입항 확인돼


유엔 회원국 입항이 금지된 북한 선박 ‘룡림(Ryong Rim)’ 호(붉은 원)가 일본에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출처 = '마린 트래픽(MarineTraffic)’ 웹사이트.

유엔 회원국 입항이 금지된 북한 선박 ‘룡림(Ryong Rim)’ 호(붉은 원)가 일본에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출처 = '마린 트래픽(MarineTraffic)’ 웹사이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대상 북한 선박이 일본 항구에 입항했습니다.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2270호가 채택된 지난 3월 이후 제재 선박이 유엔 회원국 항구에 공식 입항 기록을 남긴 건 처음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회원국 입항이 금지된 북한 선박 ‘룡림 (Ryong Rim)’ 호가 일본에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선박의 실시간 위치 정보를 보여주는 ‘마린 트래픽 (MarineTraffic)’에 따르면 룡림 호는 일본 현지 시간으로 3일 오전 11시12분 규슈 섬 동부에 위치한 쓰쿠미 항구에 공식 입항했습니다. 이후 오후 9시 현재까지 쓰쿠미 항에 계류 (Moored)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룡림 호는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으로, 안보리는 룡림 호를 포함한 선박 27 척에 대해 유엔 회원국 입항과 출항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27 척의 선박들은 지난 3월 안보리가 대북 결의 2270 호를 채택한 이후 공해상 등에서 발견된 적은 있었지만, 이처럼 공식 입항 기록을 남긴 적은 없었습니다.

룡림 호는 ‘VOA’ 보도를 통해 지난달 21일 필리핀 낙사사 만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지점에서 위치를 드러낸 사실이 확인된 바 있습니다.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 선박 27척 모두 발이 묶였다는 한국 외교부 당국자의 지난 1일 발언과 차이가 나는 대목입니다.

그러나 당시엔 선박자동식별장치, AIS를 통해 포착된 룡림 호의 신호가 단 20 분에 불과해 북쪽으로 향한다는 사실만 확인됐을 뿐, 출항지가 어디인지, 목적지가 어디였는지 등의 추가 정보는 알 수 없었습니다.

현재로선 쓰쿠미 항에 입항 기록을 남긴 룡림 호가 일본 당국에 억류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난 3월 필리핀 정부에 억류됐던 진텅 호 역시 공식 기록상으론 입항한 뒤 계류 상태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이후 필리핀 정부에 의해 해당 선박에 대한 억류 사실이 공개됐었습니다.

현재 룡림 호는 AIS 상으로는 ‘노티캐스트’ 호라는 이름을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 선박의 고유번호인 국제해사기구 (IMO) 등록번호는 ‘8018912’로 유엔 안보리가 등재한 제재 선박 룡림 호의 등록번호와 일치합니다.

미 국무부는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유엔 회원국들이 자국 항구로 입항하려는 선박들의 IMO 등록번호를 확인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북한 선박이 이름이나 국적을 변경할 수 있지만, 선박의 고유 식별번호인 IMO 등록번호는 바꿀 수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 호는 제재 대상 선박의 소유와 대여, 운용은 물론, 회원국의 선적 취득 등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만약 룡림 호가 제재 결의 채택 이후 선적이나 선주를 바꿨다고 해도 이는 여전히 제재 결의 위반이며, 이 선박 역시 입항과 출항이 금지된다는 겁니다.

곡물이나 광물을 운송하는 벌크 선인 룡림 호는 무게 2만6천톤, 길이 181미터의 대형 선박으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 선박 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유엔 주재 일본 대표부 히로유키 마세 대변인은 3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일본 정부는 사설 웹사이트를 통한 해당 정보를 인지했고, 관련 정보에 대한 확인 작업을 거쳤다”고 밝힌 뒤, “문제의 선박이 일본 항구에 입항했다는 사실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마세 대변인은 이 같은 확인 작업이 단순히 ‘룡림’ 호라는 선박의 이름을 토대로 이뤄진 것인지, 혹은 IMO 등록번호나 룡림 호의 AIS 등록 명칭인 '노티캐스트' 호를 통한 것인지를 묻는 ‘VOA’의 추가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