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최고지도자 "미·영, 인권 구실로 핵 합의 불이행"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3일 연설하는 모습을 공식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3일 연설하는 모습을 공식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이란은 미국이나 영국과 협력할 뜻이 없다고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말했습니다.

하메네이는 오늘(3일) 이란 국영TV 연설에서 미국 정부가 지난해 세계 주요 6개국과 체결한 핵 합의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메네이는 그러면서 미국과 영국은 약속 이행을 피하기 위한 구실로 인권과 테러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핵 합의에 따라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자 서방 국가들은 지난 1월 경제 제재를 해제했습니다. 제제가 해제된 뒤 이란은 서방과의 교역이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일부 제재들은 여전히 남아 있으며 미국 은행들은 이란과의 거래가 금지돼 있습니다. 미국은 이란이 여전히 테러를 지원하고 인권을 유린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