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무부, 중국 화웨이 대북 불법 수출혐의 조사'


중국 광동성에서 열린 국제엑스포에 대형 통신장비 업체 '화훼이' 부스가 설치되어 있다. (자료사진)

중국 광동성에서 열린 국제엑스포에 대형 통신장비 업체 '화훼이' 부스가 설치되어 있다. (자료사진)

중국의 대형 통신장비 업체가 북한과 이란, 시리아 등 미국 정부가 미국산 장비와 부품 수출을 금지하는 나라에 이를 판매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혐의가 확인될 경우 화웨이는 미국 기업과 거래가 중단되는 조치를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미 상무부로부터 소환장을 받았습니다.

미국의 유력일간지 `뉴욕타임스’ 신문은 상무부가 소환장을 통해 화웨이 측에 북한과 이란, 수단, 쿠바, 시리아 등과 거래한 기록을 요구했다고 2일 보도했습니다.

또 화웨이가 자체적 혹은 제3의 회사를 통해 이들 나라로 보낸 화물 내역에 대한 5년치 기록도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이는 화웨이가 미국의 장비와 부품 등 수출이 제한된 품목들을 이들 나라에 불법 수출했다는 의혹을 받은 데 따른 것입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을 포함한 이란, 시리아 등에 미국이 제한 품목으로 규정한 장비와 부품을 수출하거나, 재수출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들 장비와 부품이 무기로 전용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미 상무부는 앞서 지난 3월 또 다른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ZTE가 이란 등에 수출 제한 품목들을 재수출했다며 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이 제재는 미국 기업이 ZTE에 장비와 부품을 수출하기 전 미리 상부부의 허가를 받는 것을 골자로 하는데, 미국의 부품으로 스마트폰 등 완제품을 만들어온 ZTE가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당시 이를 보도한 언론들은 분석했습니다.

다만 ZTE가 북한과 이란에 대한 판매내역을 공개하고, 일부 나라에 대한 미국의 수출 규정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이달 30일까지 제재를 유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웨이가 이번 조사에서 북한 등에 미국 정부가 금지한 품목을 수출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ZTE와 같은 제재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화웨이가 ZTE보다 규모 면에서 더 크기 때문에 이번 조사에 따른 파장이 더 클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화웨이의 2014년 수익은 미화 600억 달러로, ZTE보다 4배 가량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을 비롯해 통신과 관련한 각종 장비를 생산해 미국 등 전세계에 판매하는 회사입니다. 특히 북한에도 화웨이가 만든 스마트폰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웨이 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화웨이는 회사가 운영되는 지역의 법과 규정을 준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미 상무부는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며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