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한국 등 미군 주둔 분담금 늘려야"


미국 대선에 출마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1일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에서 선거유세를 펼치고 있다.

미국 대선에 출마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1일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에서 선거유세를 펼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트럼프는 1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에서 행한 연설에서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비난하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는 “나는 일본과 독일, 사우디아라비아, 한국 그리고 많은 북대서양조약기구 국가들을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그러나) 그들은 우리에게 엄청나게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원하는 것은 미군 주둔 비용을 올리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럼프가 주한미군과 주일미군 철수를 주장하면서 동시에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했다고 비난해왔습니다.

한편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2일 외교와 안보에 대한 구상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이번 구상에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동맹의 무임승차론과 주한미군 철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대화를 공약한 트럼프의 문제점을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