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트럼프 금융규제 완화 주장에 "8년 전 위기 잊었나"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인디애나주 엘크하트의 콩코드 커뮤니티 고등학교에서 경제 현황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인디애나주 엘크하트의 콩코드 커뮤니티 고등학교에서 경제 현황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경제는 쇠퇴하고 있지 않다”며 공화당의 경제 인식을 비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일 미 중부 인디애나 주 엘크하트를 방문해 공화당이 경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들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공화당의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가 주장한 ‘도드-프랭크법’ 폐기 등 경제공약을 겨냥해 쓴소리를 했습니다.

‘도드-프랭크법’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재발을 막기 위해 오바마 행정부가 도입한 광범위한 금융개혁법으로, 트럼프는 경선 과정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 법을 폐기해 금융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누가 감히 월가에 대한 규제를 약화하겠다는 제안을 할 수 있느냐며, 8년 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벌써 잊었느냐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미국 경제를 망치려는 사람에게 투표한다는 것은 도저히 말이 안 된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