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특정국가의 독자적 제재 반대"

  • 윤국한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한 미국 재무부의 조치를 반박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재무부의 대북 조치에 대해 묻는 질문에 "중국은 그 어떤 나라가 자국의 국내법에 근거해 다른 나라에 제재를 가하는 것을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긴장을 격화시킬 수 있는 그 어떤 행동에도 반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특히 현재의 상황에서, 중국은 각국이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안보리 결의를 집행하고 이를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을 더욱 발전시키는 것을 제한하거나 저지해야 한다고 여긴다"며 "동시에 각국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