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풍경] 북한인권단체, 워싱턴서 음악회 등 통해 북한 상황 알려


미국 워싱턴에서 지난 26일 열린 ‘NKSC 오픈 마이크 기금마련’ 행사에서 탈북자를 만난 후 'Chance at Life'라는 노래를 만든 고등학생 밴드가 연주를 하고 있다. 사진 = Charles Yook.

미국 워싱턴에서 지난 26일 열린 ‘NKSC 오픈 마이크 기금마련’ 행사에서 탈북자를 만난 후 'Chance at Life'라는 노래를 만든 고등학생 밴드가 연주를 하고 있다. 사진 = Charles Yook.

매주 화요일 화제성 뉴스를 전해드리는 ‘뉴스 풍경’시간입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출신 탈북자 강철환씨가 이끌고 있는 비영리민간단체 '북한전략센터'가 지난 주 워싱턴에서 북한인권 행사를 가졌습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사람도 사람이에요. 자유가 중요해요.”

북한관련 다큐멘터리와 탈북자들의 자서전을 읽는 등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이 많다고 말하는 20대 미국인 여성 케일라 헤리스 씨가 한 말입니다.

행사장을 찾은 이 여성은 음악을 통해 한국에 대한 관심을 처음 갖게 됐고 북한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케일라 씨는 남북 통일이 이뤄지길 희망한다며 지금도 끔직한 일들이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케일라 헤리스] “북한 사람도 사람인데요, 자유가 중요해요. I hope that they’re reunited in my life time...”

[효과: ‘Chance at life’ 음악]

북한의 변화를 소망하는 이 노래는 미국인 고등학생 음악그룹이 만든 것으로 이 날 노래를 부른 제이드 루이스 양이 2년 전 탈북자들과 만난 뒤 이 곡을 썼습니다.

노래에는 “우리는 다 똑 같은 인간이지만, 북한 사람들은 삶을 선택할 수 없다"는 의미의 노랫말이 담겼습니다.

[효과: 음악]

지난 26일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NKSC 오픈 마이크 기금마련’ 행사는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전략센터 미주 지부와 존스 홉킨스 대학 산하 비영리단체인 세종 소사이어티가 공동 주관했습니다.

북한전략센터(North Korea Strategy Center)는 요덕 15호 관리소 혁명화 구역 수감자 출신으로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실상을 처음으로 세계에 알리린 탈북자 강철환씨가 지난 2007년 세운 단체로 지난 해 미주지부를 열었습니다.

주미한국대사관을 비롯해 6개 단체가 후원해 마련된 이 행사는 “누구나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음악을 통해 누구나 쉽게 북한인권 상황을 알고, 북한사람 누구나 정보를 받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 북한전략센터 강철환 대표입니다.

[녹취: 강철환대표] “ 어느 한 국가의 인권문제라는 것은 특정국가나 특정 인종에 국한된 것이 아니고 전세계 다양한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수가 있는 것이거든요. 북한은 이제 정보가 통제돼있다 보니까 상황은 열악한데도 알려지지 않는 취약점이 있습니다. 미국 사람들의 다양한 지원을 받아서 결과적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을 열어보기 위해서..”

북한전략센터 미주지부(NKSC US) 크리스틴 한 사무총장은 누구나 쉽게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서 음악회를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크리스틴 한] “There are a lot of academic conferences and a lot of policy discussions in DC area..”

전문가들이나 정치인들의 학술회의나 토론회가 열리고 있는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북한에 대해 잘 모르는 일반인들을 위해서는 음악회처럼 쉽고 편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한 사무총장은 이 날 출연한 음악인은 대부분 비전문 음악인이라는 점을 강조했는데요. 누구의 간섭도 없이 자유롭게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미국인들의 모습이 북한주민에게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크리스틴 한] “They’re people who want to understand music and want to express themselves ..”

한 사무총장은 누구나 누리는 이런 자유가 북한주민에게도 주어져야 한다는 공통의 인식을 갖고 음악인들이 무대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효과; 음악인들의 연주]

이 날 무대에는 10여명이 넘는 음악인들이 무대에 섰는데요 한국계 미국인 20대 여성 알리스 박씨는 부모님이 한국전을 겪었으며 남북분단을 지켜보았으며 납북된 친척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알리스 박] “She was telling us a story of how her little brother captured by..”

알리스 박씨는 생사조차 모르고 그리워하는 가족의 모습을 보고 자랐다며 북한이 변해야 이들이 만날 수 있고 북한의 변화를 위해서는 정보가 필요하다며 행사 참여 이유를 말했습니다.

20대 미국 남성 데이빗 타일러씨는 한국 가요를 한국말로 불러 큰 박수를 받았는데요, 자신의 할아버지가 한국전 참전 용사라고 소개했습니다.

타일러씨는 워싱턴 지역 북한인권행사에서 여러 차례 열리고 있다며 어떤 방법으로든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수도 '제리'도 이날 무대에 올라 행사 분위기를 한 껏 돋궜습니다.

[효과: 제리]

이 밖에도 출연자들은 다양한 장르의 연주를 통해 표현의 자유가 없는 북한주민들의 인권문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효과 :동영상]

크리스틴 한 북한전략센터 미주지부 사무총장은 북한의 변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보 유입이 중요하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소개했습니다.

NKSC는 외국영화 음악 전자책 등이 담긴 유에스비 (USB) 3000여개를 매년 북중 국경을 통해 북한에 유입시키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를 공동 기획한 워싱턴 인근 지역 독립영화 단체인’Asian Pacific American Film Festival’의 크리스챤 오 감독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북한의 인권 상황을 일반인들에게 전파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이 단체가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탈북자 언론인 양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금까지 230여명의 한국 내 탈북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에서 언론인 프로그램을 운영했는데요. 올 여름 이 프로그램을 한층 넓혀서 탈북 학생들과 미국 내 전문가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멘토링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목표는 미디어를 통한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젊은 지도자 양성이라고 북한전략센터 미주지부( NKSC) 측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