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원산서 무수단 미사일 발사... 또 실패


지난 2010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이동식 중거리 탄도미사일. '무수단' 미사일로 추정된다. (자료사진)

지난 2010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이동식 중거리 탄도미사일. '무수단' 미사일로 추정된다. (자료사진)

북한이 31일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지만, 실패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31일) 오전 5시20분께 강원도 원산 지역에서 미사일 1발 발사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 상황을 추가 분석 중에 있다”면서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30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당시 한국 군은 원산에서 무수단 미사일을 실은 이동식 발사대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발사 직후 공중 폭발하면서 실패했으며, 같은 달 29일에도 두 발의 무수단 미사일을 연달아 발사했지만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한 달여만에 발사를 시도한 발사마저 실패하면서 중거리 미사일 기술에 취약점을 드러냈다는 분석입니다.

사거리가 3천~4천km인 무수단 미사일은 일본 전역과 괌 미군기지까지 사정권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