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아베 내각 지지율 크게 올라...'92% 오바마 히로시마 방문 환영'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해 헌화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해 헌화했다. (자료사진)

일본에서 아베 신조 정부에 대한 지지율이 56%로 나타나 지난 2014년 9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 닛케이 신문과 도쿄 TV는 30일 공동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아베 정부에 대한 지지율은 56%로 전달에 비해 3% 포인트 상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62%는 최근 이세시마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개최 과정에서 아베 총리가 보여준 지도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특히 거의 대부분인 92%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이 잘 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아베 정부가 내년에 도입할 계획인 소비세 인상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절반이 넘는 63%가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이밖에 물가하락을 막고 성장을 강화하기 위한 아베 정부의 이른바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도 찬성의 경우 2% 포인트 오른 38%, 반대는 4% 포인트 떨어진 49%로 반대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