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WFP 대북사업에 1백만 달러 지원...2011년 후 처음


북한 신의주의 한 식품공장에서 세계식량계획, WFP 지원으로 취약계층에 지급할 영양 비스킷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신의주의 한 식품공장에서 세계식량계획, WFP 지원으로 취약계층에 지급할 영양 비스킷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인도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사업에 미화 1백 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식량과 재난 대비 사업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26일 갱신한 ‘국제사회 대북 지원 현황 자료’에서 인도 정부가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사업에 1백 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 정부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북한에 지원을 한 것은 지난 2011년 이후 5년 만에 처음입니다.

자료에 따르면 이 자금은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 영양을 지원하고 주민들이 가뭄과 홍수 등 자연 재해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국제사회가 지원한 자금으로 밀가루 등 원료를 구입해 북한 현지 6개 식품가공공장에서 영양강화식품과 영양과자 등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생산된 식품은 북한 내 탁아소와 고아원, 소학교, 아동 병원의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 매달 전달되고 있습니다.

세계 식량계획은 영양 지원 사업 이외에 북한에서 홍수와 가뭄 등 자연 재해에 대비해 나무를 심거나 제방을 쌓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오는 7월부터 주민 170만 명을 대상으로 2년6개월 동안 새로운 영양지원사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8개도, 60개 시 군에서 새 영양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1억2천6백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