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북한은 모두의 큰 걱정거리...주의해야할 중기적 위협"


일본 이세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6일 기자회견을 가졌다.

일본 이세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6일 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은 모두의 큰 걱정거리”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당장 임박한 위협이 아닌 “중기적 위협”이며 중국의 최근 대북 대응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6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일본 미에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우리 모두의 큰 걱정거리”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North Korea is a big worry for all of us…”

북한이 현재는 미국의 표적을 효과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이 실패할 때마다 무언가를 배울 수 있기 때문에 위협이란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당장 미국과 국제사회에 가장 임박한 위험 대상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It is not the thing necessary that poses the most immediate risk, obviously, ISIL using…

이슬람 수니파 과격 무장세력인 ISIL이 다양한 무기로 많은 사람들에게 테러를 가하고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우선적으로 ISIL 격퇴에 집중하고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런 이유 때문에 북한 정권은 단기적 위협이 아니라 “많이 주의를 기울여야 할 중기적 위협”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hat poses the kind of medium-term threat we have to pay a lot of attention to and I sure…”

북한 정권은 고립되고 불안정하며 지구상의 그 어떤 나라보다 국제규범과 원칙을 무시할 뿐아니라 국가 자원을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투입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위협이란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때문에 미국은 한국, 일본과 손잡고 3각 공조와 중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최근 대북 대응에 긍정적인 평가를 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hat we’ve seen actually is improved responses from country is like China and counties in the region like Vietnam and Myanmar…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의 대응이 개선된 것을 목격했고 베트남과 미얀마 같은 지역 국가들도 미국과의 협력으로 북 핵 문제를 훨씬 더 심각하게 대하고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런 움직임은 북한 정권이 무기와 핵 물질을 다른 나라와 국제 암시장에 판매하려는 (확산)위험을 감소시킬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 김정은 정권이 갑자기 도발하는 상황에 대비해 지난 여러 해 동안 미 국방부와 함께 미 본토와 동맹국 보호를 위한 방어 체계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미-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권이 비핵화를 통해 진로를 바꿀 수 있도록 국제공조와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수 십 년째 도발과 무책임한 행동으로 세계 어떤 나라보다 국제사회의 제재와 규탄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 결과 북한 주민들이 계속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 수뇌부가 당장 전략적으로 태도를 바꿀 것으로 낙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북한이 어느 시점에서 방향을 바꿀 수 있도록 한-일-중, 그리고 다른 지역 관심국들과 계속 공조와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