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 10명 중 6명, 클린턴과 트럼프에 거부감


미국 대선의 민주-공화 양당 유력 대선 주자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왼쪽)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자료사진)

미국 대선의 민주-공화 양당 유력 대선 주자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왼쪽)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자료사진)

미국인 10명 중 6명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유력 대선 후보들을 싫어하거나, 혐오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 NBC 방송이 2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유력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싫어하거나 혐오한다는 응답은 58%였습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역시 같은 응답이 63%에 달했습니다.

두 후보는 지난 22일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 미국 ABC 방송이 발표한 여론 조사에서도 각각 57%의 ‘비호감도’를 기록한 받은바 있습니다.

NBC 방송은 미국 유권자들이 전통적으로 자신이 지지하지 않는 정당 후보에 반감을 갖곤 했지만, 두 정당 후보 모두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나타내는 건 흔치 않은 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클린턴 전 장관에 호감을 표시한 응답자는 40%였으며, 트럼프를 ‘좋아한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36%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