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파견 유럽 노동자, 연간 최대 19억 달러 벌어들여'


블라디보스톡의 건설 노동자들. (자료사진)

블라디보스톡의 건설 노동자들. (자료사진)

북한이 유럽에 파견한 노동자들을 통해 연간 최대 19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전문가는 북한이 국가가 아니라 직업소개회사처럼 행동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유럽에 파견한 노동자들로부터 막대한 외화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온라인 매체 바이스 독일판이 23일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유럽 내 북한 노동자들의 강제노동 실태를 조사하고 있는 렘코 브뢰커 네덜란드 라이덴대학 교수와의 인터뷰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브뢰커 교수는 북한이 노동자를 외국에 보내는 이유는 돈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3년 동안 수출을 많이 하지 못한 북한이 외화를 벌기 위해 노동자를 유럽을 포함해 중국, 아프리카 등 전 세계로 보내고 있다는 겁니다.

브뢰커 교수는 특히, 유럽에서는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며, 북한이 유럽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 한 명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연 수입은 최대 3만5천 달러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북한 노동자 주머니에 들어오는 돈은 한 달에 80달러에서 1백10 달러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북한 당국이 다 가져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유럽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이 연간 14억 달러에서 19억 달러 사이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브뢰커 교수는 유럽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은 대부분 전통적으로 북한과 좋은 관계를 유지한 동유럽 국가에 있으며,이들의 노동환경이 매우 열악하다고 말했습니다.

브뢰커 교수는 북한 해외 노동자가 일종의 노예냐는 질문에, 이는 매우 복잡한 문제라며, 북한 주민들은 외국에 나가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해 해외 노동에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브뢰커 교수는 북한 주민들이 살아남으려고 북한을 탈출하고 싶어 하고 해외 노동에 자원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들의 선택이 정말 자발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브뢰커 교수는 유럽연합 내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지는 것은 북한 노동자들을 고용하면 많은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노동자들이 열악한 환경 아래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은 많은 유럽연합의 법과 국제 조약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브뢰커 교수는 지적했습니다.

예를 들면, 북한 노동자가 자신이 번 돈을 가져가지 못하는 점은 완벽한 법률 위반이라는 겁니다.

브뢰커 교수는 북한을 세계 최대의 직업소개소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은 노동력이 필요하고 돈을 줄 의지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사람을 보내고 있다는 겁니다.

브뢰커 교수는 북한이 국가가 아닌 회사처럼 행동한다고 지적하면서, 오직 주주의 이익만 생각하면서, 최고경영자와 이사들이 권력을 유지하면서 가능한 한 많은 돈을 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