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방문하지 않을 것…한국·일본 계속 방어"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자료사진)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자료사진)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가 북한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는 20일 MSNBC 방송의 ‘모닝 조’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과 대화할 것이며, 대화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기존의 발언을 확인했지만, “북한에는 절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는 지난 18일 로이터 통신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대화를 하겠다고 말한바 있습니다. 이에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핵무기를 가진 북한의 독재자를 칭찬하는 트럼프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는 또한 이날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을 계속해서 방어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국의 주한미군 분담비율 인상을 요구하며,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시사했던 기존의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난 것으로 평가됩니다.

트럼프는 “나는 한국과 일본이 돈을 더 내기를 바란다”면서, 당시 발언이 한일 두 나라의 방위비를 높이기 위한 일종의 협상용이었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