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기상당국, 올 '가장 더운 해' 전망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무드지 강가에 조성한 우물에서 목을 축이고 있는 가축들. 최근 엘니뇨로 인한 이상 고온으로 가축 1만 마리 이상이 폐사했다고 짐바브웨 정부는 밝혔다. (자료사진)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무드지 강가에 조성한 우물에서 목을 축이고 있는 가축들. 최근 엘니뇨로 인한 이상 고온으로 가축 1만 마리 이상이 폐사했다고 짐바브웨 정부는 밝혔다. (자료사진)

지난 달 지구 평균 기온이 기상 관측이래 가장 더웠으며 올해가 가장 더운 해가 될 것이라고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밝혔습니다.

항공우주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이래 지구 평균 기온은 매달 연속 섭씨 1도씩 올라 가장 더운 달 기록을 계속 갈아 치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도 지난 2014년부터 최고기록이 3년 연속 이어지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현상은 일단 엘니뇨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엘니뇨는 적도 부근 바다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지구촌 곳곳에 무더위와 폭우, 일부는 혹한 등의 이상 기온현상을 일으키는 것을 말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