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전국 여론조사에서 클린턴 앞서


미국 대선에 출마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왼쪽) 후보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

미국 대선에 출마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왼쪽) 후보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

미 전국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지영 기자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미국 각 당의 대선 후보가 최종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민주당은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11월 본 선거에서 만날 것이 거의 확실한 상황입니다. 오늘(19일) 두 사람의 대결을 전제로 한 새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는데 누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나요?

기자)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누르고 승리하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45% 대 42%, 3% 포인트 차이니까 그렇게 큰 차이는 아닌데요. 오차 범위 이내입니다. 이번 조사는 보수 성향의 뉴스 전문 방송인 폭스 뉴스가 미 전역의 유권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벌인 겁니다.

진행자) 그동안 두 사람의 가상 대결에서 대부분 클린턴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왔는데요.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다르게 나왔네요.

기자) 네, 폭스 뉴스가 1달 전에 조사했을 때만 해도 48% 대 41%로 클린턴 후보가 더 높은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그러니까 한 달 동안에 상황이 뒤바뀐 건데요. 그동안 전문가들이 11월 본 선거에서 트럼프 후보가 이길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얘기를 많이 했는데, 그런 의견과는 사뭇 다른 결과라고 하겠습니다. 지난주 로이터 통신이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와 실시한 조사에서는 41% 대 40%로 클린턴 후보가 아주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으로 나왔습니다.

진행자) 앞서 트럼프 후보가 여성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요. 그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여성 유권자들 사이에서 지지율이 낮게 나오지 않았습니까? 이번에는 어떤가요?

기자) 여전히 여성들 사이에서 지지율이 낮았습니다. 클린턴 후보의 지지율이 14% 포인트 정도 더 높게 나왔죠. 반면에 남성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트럼프 후보의 지지율이 20% 포인트 이상 더 높았습니다. 인종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요. 흑인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90% 대 7%, 클린턴 후보가 압도적으로 우세했고요. 중남미계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62% 대 23%로 앞섰습니다.

진행자) 그런데도 전반적으로는 트럼프 후보의 지지율이 더 높게 나왔는데요. 어디에서 앞섰나요?

기자) 네, 트럼프 후보는 백인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55% 대 31%, 20% 포인트 이상 앞섰고요. 여성 유권자들 가운데서도 백인 여성들은 클린턴 후보보다 트럼프 후보를 더 선호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또 무소속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진행자) 이번 주에 두 후보가 연방 선거관리위원회(FEC)에 제출한 개인 재정보고서 내용이 공개됐는데요. 이 소식도 전해 주시죠.

기자) 트럼프 후보는 5억5천7백만 달러 수입을 올렸고 지난 17개월 동안에 사업 매출이 1억9천만 달러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트럼프 후보가 멕시코 이민자들을 범죄자라고 표현하는 등 막말을 해서 몇몇 기업이 트럼프 후보와 사업 관계를 단절하기도 했는데요. 이런 일이 트럼프 후보의 사업에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후보가 제출한 재정보고서 내용을 따로 확인하긴 힘든데요. 트럼프 후보가 세금보고서를 공개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진행자) 트럼프 후보는 현재 연방 국세청(IRS)의 감사를 받는 중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 이렇게 이유를 밝혔는데요.

기자) 맞습니다. 국세청은 감사 여부를 확실히 밝히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감사를 받는 중이라고 해서 세금 보고서를 공개 못 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클린턴 후보 측이 계속 트럼프 후보에게 세금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클린턴 후보만이 아니라, 공화당 내 반 트럼프 세력의 선두라고 할 수 있는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도 트럼프 후보의 세금보고서에 “폭탄”이 들어있을지 모른다면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지난 1977년부터 2014년까지 37년 동안의 세금보고서를 이미 모두 공개했습니다.

진행자) 클린턴 후보의 재정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클린턴 후보는 강연료와 인세로 수백만 달러 수입을 올렸는데요. 2015년에 발간한 회고록 인세가 5백만 달러에 달했고요. 6회 강연으로 150만 달러 수입을 올렸습니다. 클린턴 후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역시 강연료로 5백만 달러 이상 수입을 올렸습니다.

진행자) 민주당 경선에서 클린턴 후보와 경쟁하고 있는 버니 샌더스 후보는 이런 고액의 강연료를 문제 삼고 있는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클린턴 후보가 거대 금융기관 행사에서 연설하면서 수십만 달러에 달하는 강연료를 받았다고 비판했는데요. 클린턴 후보가 이들 거대 기업에 유리한 정책을 펼 수 있다는 겁니다. 투명성이 부족하다면서 클린턴 후보 측에 연설문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는데요. 클린턴 후보 측은 이런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진행자) 부동산 개발사업으로 재벌이 된 트럼프 후보는 말할 것도 없고요. 클린턴 후보 역시, 수입 면에서 미국 최상위층에 속하죠?

기자) 맞습니다. 사실 클린턴 후보와 트럼프 후보에 대한 유권자들의 신뢰도는 매우 낮은 편입니다. 앞서 말씀 드린 폭스뉴스 여론조사만 봐도 그런데요. 클린턴 후보가 정직하지 않다고 보는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66%에 달했고요. 트럼프 후보에 대해서도 57%가 정직한 사람이 못 되는 것 같다는 대답을 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