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4월 소비자 가격 지수, 3년여 만에 최고 기록


17일 미국 비버리힐스 시의 쇼핑가에서 한 여성이 쇼핑백을 들고 걷고 있다. (자료사진)

17일 미국 비버리힐스 시의 쇼핑가에서 한 여성이 쇼핑백을 들고 걷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지난 달 소비자 가격 지수(CPI)가 최근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미 노동부는 4월의 소비자 가격 지수가 0.4% 올라 지난 2013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지수는 3월에도 0.1%가 올랐었습니다.

이는 최근 유가와 주택 임대료 등이 상승세를 나타내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4월에 휘발유 값은 8.1% 상승해 지난 2012년 4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휘발유 가격은 3월에도 2.2%가 상승했었습니다.

주택 평균 임대료 역시 3월 0.2%에 이어 4월에도 0.3%가 올랐습니다.

이와 함께 건강의료 비용 역시 3월 0.1%에 이어 4월에도 0.3%가 다시 올랐으며 처방약 가격은 같은 기간 각각 0.3%와 0.7% 씩 올랐습니다.

이밖에 식품 가격은 3월에 0.2% 떨어졌지만 4월에는 다시 0.2%가 올랐습니다. 반면 의료와 중고 차량 가격은 2개월 연속 떨어졌습니다.

이처럼 미국에서 완만한 물가상승이 이뤄지면서 올해 하반기에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