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 핵 문제 G7 정상회의서 논의”


지난해 6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지난해 6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북한의 핵문제가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전세계가 북한 정권의 도발과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위들에 대해 분명히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이 참여하는 G7 정상회의는 오는 26일부터 이틀간 일본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열립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일본은 북한의 활동이 국가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일 동맹이 동북아 안보의 주춧돌로 주일 미군이 주둔하며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며 일본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 정권을 더욱 압박해 고립을 심화시켜 국제 의무를 준수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는 중국과의 효율적인 공조를 거듭 강조하며 북한 정권이 한반도 비핵화와 도발을 중단할 준비가 돼 있다는 확신을 줄 때까지 국제적인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어 내년 1월 백악관을 떠나기 전 오바마 대통령의 대북 정책 변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북한 정부의 비핵화 결의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