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미·한·일 미사일 훈련 지속 의지 밝혀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이 17일 미국의 민간단체인 한미연구소(ICAS)가 상원 건물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이 17일 미국의 민간단체인 한미연구소(ICAS)가 상원 건물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이 북한의 탄도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한-일 세 나라의 대응 훈련을 계속할 뜻을 밝혔습니다. 다음달 실시될 세 나라의 첫 미사일 경보 훈련 보다 그 다음 훈련이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17일 미국의 민간단체인 한미연구소(ICAS)가 상원 건물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다음달 실시될 미-한-일 세 나라의 미사일 경보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해리스 사령관] “I’m excited about the opportunity to conduct excise and I look for…”

“이번 훈련에 흥분돼 있으며 공동 훈련을 하면서 각 나라의 (미사일 대응)능력에 대해 파악하길 기대한다”는 겁니다.

세 나라 국방부는 앞서 다음달 실시될 세계 최대의 국제해상전투훈련인 환태평양합동군사훈련(RIMPAC) 기간 중 별도로 하와이 인근에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고 추적하는 경보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었습니다.

세 나라가 공동으로 미사일 대응 훈련을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입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그러나 이 훈련보다 그 다음 훈련이 더 중요하다고 말해 세 나라가 북한의 미사일 공격에 대응한 방어 훈련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녹취: 해리스 사령관] “It’s not this excise is the most important. It’s the next one because the next one will hopefully apply we will learn during the excise…”

이번 훈련에서 배운 것들을 다음 훈련에 적용해 탄도 미사일에 대응한 세 나라의 공동 작전능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해야 하기 때문에 차기 훈련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세 나라가 6월 이후 차기 훈련에서 직접 미사일 요격 시험을 실시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연설과 문답에서 강력한 미-한-일 3각 공조의 중요성을 여러 번 강조하며 세 나라 관계가 더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리스 사령관] “The benefits of our strong trilateral relationship is crystal clear….

세 나라가 북한의 도발과 지역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들에 대해 공동 대응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대북 제재와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유린에도 빛을 비추는 역할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자신에게 “북한보다 더 위험한 위협은 없다”며 북한 정권이 더 공격적이고 예측하기 힘들며 유엔 결의까지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미-한-일 3국 공조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어 이런 3각 공조가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의 이행을 강화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세 나라가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확산과 핵무기 개발을 더욱 압박할 수 있다는 겁니다.

토머스 컨트리맨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담당 차관보는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북한에 첨단기술이 들어가는 것을 막는 등 PSI 이행을 더욱 강화하기로 주요 회원국들과 합의했다고 밝혔었습니다.

PSI에는 현재 105개 나라가 참여하고 있으며 해리스 사령관이 관할하는 미 태평양사령부가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그러나 미-한-일과 PSI 회원국들 뿐아니라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의심되는 북한 선박을 검색할 수 있도록 한 유엔안보리의 제재를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의 한국 배치에 대해서는 유용성을 언급하면서도 배치 여부에 대한 자신의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는 미국과 한국 가운데 어느 한 쪽의 결정이 아니라 “동맹의 결정”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