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소설가 한강, 3대 문학상 '맨부커상' 한국인 첫 수상


한국인 최초로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의 책 '채식주의자'가 17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진열되어 있다.

한국인 최초로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의 책 '채식주의자'가 17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진열되어 있다.

한국의 작가 한강 씨가 한국인 최초로 올해 맨부커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어제(16일) 밤 영국 런던에서 열린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한강 씨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2016년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작으로 발표했습니다.

영어권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의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힙니다.

한강의 책 ‘채식주의자’를 번역해 해외에 처음 소개한 영국인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 씨도 공동 수상자로 호명됐습니다.

이 책은 어릴 때 육식으로 인해 큰 정신적 충격을 받은 한 여성이 폭력성을 거부하기 위해 극단적인 채식을 하면서 죽음에 다가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보이드 턴킨 심사위원장은 ‘채식주의자’는 맨부커 인터내셔널을 수상할 충분한 가치가 있는 소설이며, 정교하고 충격적인 이야기로 아름다움과 공포의 기묘한 조화를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강과 번역가 스미스 씨는 상금으로 5만 파운드, 미화 약 7만2천 달러를 받아 나눠 갖게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